검색
  • 구의원출마프로젝트

“우리가 바꾸자” 區의원 출마나선 2040세대


(동아일보 A20면2단 2018.01.29.)

“저희처럼 무소속으로 나갈 사람은 어떻게 유권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나요?” “구청장 경험으로 비춰 볼 때 ‘이런 일을 해줬으면…’ 하고 구의원에게 바란 것은 무엇이었나요?” “저 같은 젊은 사람들은 낮에 일을 해야 해서 동네일에 의견을 내기 어려운 상황이니 일부 목소리만 반영되는 거 아닌가요?”

2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염리동 독립서점 ‘퇴근길 책한잔’에 모인 20∼40대 10여 명이 김영배 서울 성북구청장에게 질문을 던졌다.

이들은 6월 13일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구의원 출마를 결심한 ‘젊은이들’이다. 지난해 11월 ‘퇴근길 책한잔’ 대표 김종현 씨(35)의 제안으로 페이스북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모였다. 성별과 직업, 지금까지 살아온 길은 저마다 다르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80129/88403770/1#csidxf62e01fda61103399f9b999d97c88d9 📷

조회 7회

DEMOCRACY FOR ALL

20180613